자바스크립의 컨텍스트(this) 바인딩은 헷갈릴 때가 많다. “이 정도면 이해할수 있겠군” 하다가도, 막상 코딩하다 보면 예상치 못한 상황에 부딪쳐 당황한적이 있지 않은가?

이 글은 자바스크립트 컨텍스트 바인딩을 “우선순위”라는 관점에서 정리했다. 카일 심슨의 글 this와 객체 프로토타입을 참고했다.

기본 바인딩

먼저 아래 코드로 시작해 보자.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name = 'chris';

hello(); // "chris"

기본적인 함수 실행이다. hello() 함수를 실행하면 this는 전역객체와 바인딩된다. 자바스크립트는 기본적으로 전역 객체에 컨텍스트가 바인딩되는 규칙을 가진다.

하지만 엄격모드에서는 좀 다르다. hello() 함수를 호출하면 기본바인딩 규칙이 동작하지 않는다. hello() 함수에서 this는 undefeined가 되어 “Type Error”가 발생한다.

Type Error 캡쳐 이미지

그럼 엄격모드와 비엄격모드를 섞어서 코딩하면 어떻게 될까? 아래 코드를 읽어보자.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name = 'chris';

(function() {
  'use strict';
  hello(); // "chris"
})();

엄격모드에서 hello() 함수를 호출했더라도 함수 실행부가 비엄격 모드라면 컨텍스트는 전역 객체에 바인딩된다.

브라우져 개발자 도구로 중단점을 찍어서 디버깅해 보면 엄격모드로 실행되는 호출부에서는 this가 undefined로 확인된다.

엄격 모드에서의 컨텍스트 확인 캡처 이미지

hello() 함수 실행부에서는 전역인 Window 객체임을 알 수 있다.

비엄격 모드에서의 컨텍스트 확인 캡처 이미지

암시적 바인딩

다음은 함수 호출시 객체의 프로퍼티로 접근해서 실행하는 암시적 바인딩이다. 아래 코드를 보자.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obj.hello(); // 'chris'

obj 객체의 hello 프로퍼티에 hello() 함수의 레퍼런스를 할당했다. 그리고 이 obj 객체를 통해 hello() 함수를 호출했다. hello() 함수는 실행될때 호출부의 객체 프로퍼티로 접근했을 경우 이 객체를 this와 바인딩하는 규칙을 갖는다.

하지만 객체 프로퍼티에 함수를 할당했더라도 아래와 같은 경우에는 다르게 동작한다.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helloFn = obj.hello;

name = 'global context!'

helloFn(); // 'chris'일까 'global context!'일까? 

obj 객체의 프로퍼티에 hello() 함수를 할당했지만, helloFn에 레퍼런스를 저장하는 순간 이것은 일반 함수가 된다.

따라서 일반함수 helloFn()을 호출하면 기본 바인딩 규칙을 따르게 된다. 함수를 실행하는 순간 글로벌 컨택스트가 this에 바인딩되고 this.nameobj.name이 아닌 글로벌 객체의 name인 ‘global context!’를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이런 형태는 콜백함수로 사용할 때 적잖게 발생하는 실수다. 타이머에 콜백함수를 넘겨주는 코드다.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setTimeout(obj.hello, 1000); // 1초 후에 hello 함수가 동작하면 this는?

name = 'global context!';

setTimeout() 함수에 콜백함수로 obj.hello를 넘겨줬다. setTimeout 측에서는 obj 객체와는 전혀 상관없이 obj.hello가 가리키는 hello() 함수만 알고 있을 뿐이다. 1초후에 실행하는 코드는 hello()함수를 기본 바인딩해서 실행하는 것과 동일하다.

따라서 위 결과는 ‘global context!’가 출력된다.

명시적 바인딩

좀 더 직관적으로 “난 객체를 컨택스트로 바인딩 할거야!”라고 코드에 의도를 나타내는 방법은 없을까? 그리고 타임아웃 함수에 넘겨준 콜백함수 문제도 해결하는 방법은 없을까?

자바스크립트의 call(), apply(), bind() 함수가 그런 역할을 하는 내장 함수들이다. call()apply() 함수는 실행할 함수 인자를 넘기는 방식만 다를뿐, 컨텍스트 객체를 명시한다는 점에서 동일한 함수다.

call() 함수로 컨택스트를 명시하여 실행해 보자.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

name = 'global context!';
hello.call(obj); // "chris"

call()는 Function.prototype 객체의 프로퍼티 중의 하나다. hello.call()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 이유다.

call() 함수에 this 컨택스트와 바인딩할 객체를 명시할 수 있다. hello() 함수가 실행되면 this는 글로벌 컨택스트가 아닌 obj 객체가 된다. 따라서 this.nameobj.name과 같다.

한편 bind()는 함수를 정의할때 컨택스트를 바인딩 할 수 있는데 이것은 “하드 바인딩”이라고 한다.

setTimeout() 함수에 전달할 함수를 bind()를 이용해 컨택스트를 명시해 보겠다.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

setTimeout(obj.hello.bind(obj), 1000); // 1초 후에 hello 함수가 동작하면 this는?

name = 'global context!';

obj.hello를 넘겨줄 때는 글로벌 컨택스트가 바인딩되는 반면, obj.hello.bind(obj)를 넘겨주면 obj 객체가 hello() 함수 실행시 this 컨택스트로 바인딩해서 실행하라는 의미다. 따라서 1초 후에 hello() 함수가 실행될 것이고, 이때 this는 obj 객체를 가리킨다. 따라서 this.name 값은 ‘chris’가 되는 것이다.

암시적 바인딩과 명시적 바인딩의 우선순위

그럼 암시적 바인딩과 명시적 바인딩의 우선순위는 어떻게 될까?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obj.hello(); // 'chris'
obj.hello.call({name: 'alice'}); // 'alice

obj.hello()는 암시적 바인딩 규칙이 적용되어 obj 객체가 바인딩된다. obj.name인 ‘chris’를 출력한다.

반면 obj.hello.call() 함수를 통해 {name: 'alice'} 객체를 명시적으로 바인딩하면, obj 객체를 통해 hello() 함수를 실행했더라도 call() 함수에 의해 명시적으로 바인딩된 {name: 'alice'} 객체가 this로 바인딩 된다.

명시적 바인딩 > 암시적 바인딩

따라서 암시적 바인딩을 확인하기 전에 반드시 call(), apply(), bind() 함수를 이용한 명시적 바인딩이 적용되었는지 확인하도록 하자!

New 바인딩

마지막으로 new 바인딩을 살펴보겠다.

자바스크립트 함수 앞에 new를 붙여서 실행하며 다음과 같은 일이 일어난다.

  • 새로운 객체를 반환한다
  • 새로운 객체는 객체의 메소드 호출시 this로 바인딩 된다

아래 person() 함수를 new 키워드로 호출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function person(name) {
  this.name = name
}
Person.prototype.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obj = new person('chris'); 
obj.hello(); // "chris"

new person(name) 함수를 실행하면 새로운 객체를 반환하는데 이것이 obj에 할당된다. obj.hello() 를 실행하면 hello() 함수는 new로 반환된 obj 객체를 this 컨택스트와 바인딩 되는 규칙을 따른다.

따라서 hello() 함수 내에서 this는 new person() 이 반환하는 객체가 되는 것이다.

암시적 바인딩과 new 바인딩의 우선순위

그럼 new 바인딩은 암시적 바인딩보다 우선할까? 아래 코드로 실험해 보자.

function hello(name) {
  this.name = name
}

var obj1 = {
  hello: hello
};

obj1.hello('chris'); 
console.log(obj1.name); // chris

var obj2 = new obj.hello('alice')
console.log(obj1.name); // chris
console.log(obj2.name); // alice

obj1.hello('chris')를 실행하면 암시적 바인딩 규칙에 의해 obj1 객체가 컨택스트로 바인딩된다. 따라서 함수 실행후 obj1.name에 ‘chris’가 할당된다.

반면 객체의 프로퍼티로 함수에 접근해도 new 키워드로 함수를 실행하면 new 바인딩이 우선함을 알수 있다. obj1.name은 변함이 없고 obj2.name이 ‘alice’로 할당된 것이 그 증거다.

new 바인딩 > 암시적 바인딩

암시적 바인딩을 사용하기 전에 new 바인딩이 되었는지 먼저 확인하자!

명시적 바인딩과 new 바인디의 우선순위

이제 남은 건 명시적 바인딩과 new 바인딩과의 관계다. 명시적 바인딩을 위한 call(), apply() 함수와 new를 동시에 테스트하는건 좀 어려워 보인다.

대신 bind() 함수는 컨택스트가 바인딩된 새로운 함수를 반환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bind() 함수를 이용한 하드 바인딩과 new 바인딩 사이의 우선순위를 확인해 보자.

function hello(name) {
  this.name = name
}

var obj1 = {
};

var helloFn = hello.bind(obj1);
helloFn('chris');
console.log(obj1.name); // chris

var obj2 = new helloFn('alice')
console.log(obj1.name); // chris
console.log(obj2.name); // alice

hello.bind(obj1)를 이용해 obj1 객체를 hello() 함수의 컨택스트로 하드 바인딩 처리했다.

그 결과 helloFn 함수를 만들었다. helloFn('chris')를 실행하면 하드 바인딩된 obj1객체가 this가 되고, obj1.name이 ‘chris’로 할당 되는것 까지 확인할 수 있다.

한편 obj1으로 하드바인딩된 helloFn() 함수를 new 키워드를 이용해 호출하면 어떻게 될까? 이것은 새로운 객체를 반환하는데 이 객체가 컨택스트로 바인딩된다. 그 결과 obj2.name에 ‘alice’값이 할당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new 바인딩이 명시적 바인딩보다 우선순위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new 바인딩 > 명시적 바인딩

call(), apply(), bind() 함수로 명시적 바인딩을 사용하기 전에 new 바인딩 여부를 확인하자!

결론

이제 네 가지 바인딩의 우선순위를 정리할수 있다.

1) new로 함수를 호출했는가? 그럼 실행결과 반환되는 값이 this다.

var obj = new hello(); // this === obj

2) call, apply, bind로 함수를 호출했는가? 그럼 인자로 넘겨준 객체가 this다.

var obj = {}
hello.call(obj) // this === obj
hello.apply(obj) // this === obj
hello.bind(obj)() // this === obj

3) 객체 프로퍼티로 접근하여 함수를 실행했는가? 그럼 이 객체가 this다.

obj.hello(); // this === obj

4) 이외의 경우는 this는 전역 객체다.

브라우져의 경우 this는 Window 객체이고 엄격모드에서는 undefined 값이된다.

결론은 네 가지 바인딩이 아래 우선순위를 따른다는 것이다.

new 바인딩 > 명시적 바인딩 > 암시적 바인딩 > 기본바인딩

예외상황들

이렇게 정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예외는 있다.

명시적 바인딩시 빈 객체를 넘겨주는 경우

call, apply, bind에 명시적으로 객체를 넘기지 않고 null 값을 넘기는 경우는 어떻게 동작할까?

function hello() {
  console.log(this.name)
}

var name = 'chris'

hello.call(null); // "chris"

hello.call(null)hello() 함수를 실행하면 this는 전역객체를 바라본다. 기본 바인딩이 적용되는 것이다.

bind()함수에 null을 첫 번째 인자로 넘기는 경우가 있는데 컨텍스트 바인딩과는 다른 목적으로 사용된다.

function sum(a, b) {
  return a + b;
}

var add5 = sum.bind(null, 5)
add5(2); // 7

sum.bind(null, 5)sum() 함수 실행시 컨택스트를 명시하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두 번째 인자로 5를 넘긴 것이다. 그 결과 반환된 것은 함수인데 sum() 함수의 첫번째 인자를 5로 고정한 함수다.

이것을 부분함수, 혹은 커링이라고 한다. 함수로 함수 만들기 2 커링, 함수로 함수 만들기3 부분적용 글을 참고하기 바란다.

부분함수와 커링이 목적이라고 하더라도 컨택스트 인자로 null을 넘기는 것은 좀 위험해 보인다. 만약 sum 함수에서 this를 사용하는 코드라도 만난다면? 예상치 못한 결과가 발생할 것이다.

따라서 빈 객체라도 만들어 넘겨주는 것이 안전한 방법이다.

var add5 = sum.bind(Object.create(null), 5)

어휘적 this

ES6부터 사용할수 있는 화살표 함수(arrow function)는 기존의 컨택스트 바인딩 규칙을 따르지 않는다. 기존 네 가지 컨택스트는 실행 시점에 바인딩 규칙이 적용된다. “동적 바인딩”이라 할수 있다.

반면 화살표함수는 실행하지 않고도 바인딩 규칙을 알 수 있다. 이미 정해졌다는 점에서 “정적 바인딩”이다. 화살표함수는 코드상 상위 블록의 컨택스트를 this로 바인딩하는 규칙을 갖는다.

먼저 아래 기존 바인딩을 규칙을 이용한 타이머 예제를 보자.

function hello() {
  setTimeout(function callback(){ console.log(this.name) })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var name = 'global contenxt!'

hello(); // 'global contenxt!'
obj.hello(); // 'global contenxt!'
hello.call({name: 'chris'}); // 'global contenxt!'

흔히 발생할 수 있는 실수다.

setTimeout() 함수에 넘겨준 callback은 실행시점에 컨택스트가 정해질 것이다. 기본 바인딩인 hello(), 암시적 바인딩인 obj.hello(), 그리고 명시적 바인딩인 hello.call()를 실행해 보자.

callback()setTimeout() 함수가 실행시키는 것이므로 setTimeout()에 의존적이다. 내장함수인 setTimeout() 함수는 callback() 형태로 실행시킬 것이므로 여기서 this는 글로벌 객체로 바인딩 된다.

이제 화살표 함수의 동작을 살펴볼 차례다.

function hello() {
  setTimeout(() => {
    console.log(this.name)
  })
}
var obj = {
  name: 'chris',
  hello: hello
};
var name = 'global contenxt!'

hello(); // 'global contenxt!'
obj.hello(); // 'chris'
hello.call({name: 'alice'}); // 'alice'

화살표 함수는 상위 블록의 컨텍스트를 this로 사용한다고 했다.

hello()로 호출했을 경우 기본 바인딩된 전역 객체를 사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obj.hello()는 암시적 바인딩된 obj 객체를 사용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hello.call()처럼 명시적 바인딩된 객체를 사용하는 것을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