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마지막 날인 어제, 구독하는 블로그들을 읽다보니 2015년을 결산하는 포스팅이 자주 보였다. WhatILearn.com도 어드덧 운영한지 1년이 지났고, 올해 결산을 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

총 90개 포스팅

100개 포스팅이 목표. 그러나 조금 못 미치는 결과다. 4~6월 기간에 포스팅 활동이 미비 했는데, 이러한 속도로 글을 작성하면 내년 100개 포스팅은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 같다.

graph

월별 페이지 뷰를 보자. 사람들이 6월부터 들어오기 시작한다. 한참 결제 프로토콜을 만들던 시기였다. 이니시스 프로토콜 사용 후기를 정리해서 올렸는데 의외로 국내 사용자의 관심이 많았다. 올해 가장 많이 본 글이기도 하고 댓글까지 달렸다.

graph2

인기 포스팅

페이지뷰 순서로 상위 포스트를 정리해 보자.

  1. 이니페이 모바일 결제 신용카드 개발 후기, 2015. 6. 18 작성, 906 PV
  2. 노드에서 세션을 이용한 로그인아웃 구현, 2014. 7. 31 작성, 726 PV
  3. nginx를 이용하여 nodejs와 php 어플리케이션 함께 구동하기, 2015. 4. 10 작성, 462 PV
  4. AngularJS, Passport로 인증 구현, 2015. 1. 17 작성, 382 PV
  5. AngularJS 스터디 노트, 2015. 4. 2 작성, 325 PV
  6. ui-route로 라우팅 인증 구현, 2015. 4. 1. 작성, 303 PV
  7. 아마존 S3를 이용한 이미지 업로드 서버 구축, 2014. 7. 23 작성, 272 PV
  8. 이미지 업로드 - 1. multer 모듈로 파일 업로드, 2015. 7. 27 작성, 204 PV
  9. Hapi 시작하기, 2015. 2. 14 작성, 182 PV
  10. 브라우져에서 아마존 S3 파일 업로드, 2015. 1. 24 작성, 182 PV

결재, NodeJS, AngularJS, AWS 쪽 주제의 글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 앞으로 이쪽 부분 글을 작성할 때는 좀 더 신경써야겠다.

2016년에는

한 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몇 가지 느낀점이 있다.

(1) 여전히 포스팅을 작성하고 마지막 탈고할 때면 타인이 작성한 수준 높은 글들과 비교하게 된다. ‘이 정도 밖에 글을 쓸수 없나?’, ‘너무 개인적인 포스팅이 아닐까?’ 내년에는 조금 더 정리된 글을 작성하도록 하자.

(2) ‘어디까지 기록해야 하는가?’ 하나의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려다 보니 생긴 고민인것 같다. 딱히 범위를 정하지는 말자. 단 개발에 관한 것만 기록하는 블로그를 운영하자.

(3) 심심하다. 새해에는 사진 좀 넣어보자.